韓国軍が竹島周辺での訓練実施と発表 外務省が強く抗議

https://www3.nhk.or.jp/news/html/20190825/k10012047761000.html

 

한국군은 시마네 현의 독도 주변 해역에서 섬 상륙을 저지할 목적으로 하는 연례 훈련이 25일부터 실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이 훈련에 대해서 한국 언론은 군사 정보 포괄 보호 협정=”GSOMIA”의 파기에 이어일본” 제2의 카드로 해석된다”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시마네 현의 다케시마를 “한국 고유의 영토다”라며 군은 그 주변 해역에서 섬 상륙을 저지할 목적으로 하는 연례 훈련이 나이에 2번 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한국 해군은 25일부터 2일 일정으로 올해의 훈련을 실시하고 육 해 공군 외에 해양 경찰 등이 참여했습니다.

한국은 다케시마를 “독도”(독도)라고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해군은 영토를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훈련의 의미와 규모를 고려하고”영토 수호 훈련”으로 명명하고 실시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 훈련에 대해서 한국 통신사인 연합 뉴스는 당초 올해 6월로 예정됐던 것, 한일 관계의 영향을 고려하여 연기되어 온고, 군사 정보 포괄 보호 협정=”GSOMIA”의 파기에 이어”대화와 외교에서 외면하는 일본의 공세에 대한 제2의 카드로 해석된다”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또, 군의 관계자의 이야기로서 “훈련의 규모는 예년보다 크다”라고 하고 있습니다.일본은 매번 이 훈련 중단을 요구했으며 24일도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보이는 비상체의 발사한 대북 대응 등을 놓고 연계의 필요성이 지적되는 가운데 한일 관계에 더 영향을 미칠 것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외무성 독도 훈련에서 한국에 강력히 항의
한국군이 시마네 현의 다케시마에서 군사 훈련을 시작하자, 외무성은 한국 측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라며 강력 항의하고 훈련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한국군이 시마네 현의 다케시마에서 25일부터 26일까지 군사 훈련을 시작하자, 외무성 카나스기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도쿄에 있는 한국 대사관 김경한(돈 경한)차석 대표에 전화했습니다.

이 가운데 카나스기 국장은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국제 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임을 감안하여, 이번 한국군의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다”이라며 강하게 항의하는 훈련의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또, 서울의 일본 대사관으로부터, 한국 외무성에 대해서도, 같은 항의를 실시했습니다.

 

<Naver 파파고 번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