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서 (老鼠)♥

♥노서 (老鼠)♥ 

『옛날에 물건을 훔치는데 신통한 재주가 있는 쥐가 있었다.

 

그러나 늙어지면서 차츰 눈이 침침해지고 기력도 쇠진해져 더 이상 제 힘으로는 무엇을 훔칠 수가 없게 되었다.

 

그때 젊은 쥐들이 찾아와서 그에게서 훔치는 기술을 배워  그 기술로 훔친 음식물을 나누어 늙은 쥐를 먹여 살렸다.

 

그렇게 꽤 오랜 세월이 지나갔다.

 

그러던 어느 날 젊은 쥐들이 수군댔다.

 

“이제는 저 늙은 쥐의 기술도 바닥이 나서 우리에게 더 가르쳐 줄 것이 없다.”

 

그 뒤로 다시는 음식을 나누어 주지 않았다.

 

조선 중기의 학자 고상안(高尙顔)이 쓴 ‘效嚬雜記(효빈잡기)’에 실려있는 ‘노서(老鼠/늙은 쥐)’라는 글의 앞부분이다.

늙은 쥐는 몹시 분했지만 어쩔 수가 없어 얼마 동안을 그렇게 지낼 수 밖에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이었다.

 

그 마을에 사는 한 아주머니가 맛 난 음식을 만들어 솥 안에 넣은 다음 무거운 돌로 뚜껑을 눌러 놓고 밖으로 나갔다.

 

쥐 들은 그 음식을 훔쳐 먹고 싶어 안달이 났지만 방법이 없었다.

 

그때 한 쥐가 제안을 했다.

 

“늙은 쥐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겠다.”

 

모든 쥐들이 “그게 좋겠다.”고 하고는 함께 가서 계책을 물었다.

 

늙은 쥐는 화를 벌컥 내면서 말했다.

 

“너희들이 나에게서 기술을 배워 항상 배불리 먹고 살면서도 지금은 나에게 나눠주지 않으니 말해 줄 수 없다.”

 

쥐들은 모두 엎드려 사죄하고 간절히 청했다.

 

“저희들이 죽을 죄를 졌습니다. ‘지나간 일은 어쩔 수 없지만, 앞으로는 따를 수 있다. (往者不諫, 來者可追)’고  하니 원컨대 그 방법을 가르쳐 주십시오.”

 

그러자 늙은 쥐가 말했다.

 

“솥에 발이 세 개 있다. 그 중 한 다리가 얹혀 있는 곳을 모두 힘을 합쳐 파내거라.

 

그러면 얼마 파내려 가지 않아 솥은 자연히 그쪽으로 기울어져 솥뚜껑은 저절로 벗겨질 것이다.”

 

쥐들이 달려가 파내려 가자 과연 늙은 쥐의 말대로 되었다.

 

쥐들은 배불리 음식을 먹고 남겨 가져다가 늙은 쥐를 대접했다.』

 

이 늙은 쥐의 소망은 크지 않다.

그저 굶지 않을 만큼 음식을 나눠주길 바랄 뿐이다.

 

한국에 초빙교수로 살다가 귀국한 세계적인 정신 의학계 교수에게

 

한국인의 이미지가 어떻냐고 묻자.

 

“한국인은 너무 친절하다. 그러나 그것이 그 사람의 인격이라고 판단하면 오해다.

 

권력 있거나 유명한 사람에게는 지나칠 정도로 친절하지만

 

자기보다 약하거나 힘없는 서민에게는 거만하기 짝이 없어 놀랄 때가 많다.

 

특히 식당 종업원에게는 마구잡이로 무례하게 대해 같이 간 사람이 불쾌 할 정도다.

 

잘 나가는 엘리트일수록  이 같은 이중 인격자들이 많다.

 

잘 알지 못하는 사이거나 VIP인 경우는 난감하다.

 

한국에서 엘리트 계층에 속한다면 배운 사람이다.

 

배운 사람일수록 겸손해 하는데  오히려 거만을 떤다.

 

지식은 많은데 지혜롭지가 못하다.

 

말은 유식한데 행동은 무식하기 짝이 없다.

 

게다가 준법정신이 엉망이다.

 

힘 있는 사람부터 법을 안 지키니 부정부패가 만연 할 수 밖에 없다.

 

 

출처: https://thanks201.tistory.com/848 [감사한하루 따뜻한이야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