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우스

/뉴우스

중국인들의 한국여행은 어쩌다 이토록 참혹해졌을까

By |2019-06-13T12:28:32+09:006월 13th, 2019|Categories: 경제, 뉴우스, 블로그, 지자체소식|Tags: , , |

중국인들의 한국여행은 어쩌다 이토록 참혹해졌을까 유커 폭발 당시 덤핑 시작 '도박판'으로 변질…"사드 보복 풀려도 걱정" 2019.05.01(수) 07:28:54 [비즈한국] 1년에 한국에 들어오는 외국인의 수는 약 1500만 명. 매년 우리나라 인구의 30%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셈이다. 지난 3월 통계를 보면 약 153만 명의 방한 외래관광객 중 중국인이 약 48만 명으로 30%가 넘는다. 1년 통계도 비슷한 비율이다. 한국에 [...]

“숨 쉬는 것 빼고 모두 불법”인 이재용은 어떻게 8조 원 자산가가 됐나?

By |2019-06-04T18:08:58+09:006월 4th, 2019|Categories: 경제, 뉴우스, 블로그, 포토뉴스|Tags: , , |

“숨 쉬는 것 빼고 모두 불법”인 이재용은 어떻게 8조 원 자산가가 됐나? 이완배 기자 peopleseye@naver.com 발행 2017-08-23 07:18:16 수정 2017-08-23 08:19:27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재테크 고수를 한 명 소개한다. 단돈 60억 원을 20년 만에 8조 원으로 불린 사나이. 20년 누적 수익률이 무려 14만%에 육박한다. 이 정도면 워런 버핏이나 고레가와 긴조 등 세계를 [...]

국회 경고에도 국방부 수백억 골프장 강행 “전투력에 도움” [출처: 중앙일보] 국회 경고에도 국방부 수백억 골프장 강행 “전투력에 도움”

By |2019-06-04T17:36:33+09:006월 4th, 2019|Categories: 뉴우스, 블로그|Tags: , , , |

국방·안보 분야 인재 육성기관인 국방대학교가 11일 충남 논산시 양촌면 거사리 새 캠퍼스에서 개소식을 했다.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있는 국방대학교는 이달 말까지 새 캠퍼스로 이전작업을 마치고 정식 기념행사를 열 계획이다. 사진은 논산 새 캠퍼스에 신축된 국방대학교 본관 전경. [국방대 제공=연합뉴스] 국방부가 국회의 재검토 요구에도 불구하고 지방 예산과 국방 예산 수백억 원으로 군 골프장 건설을 강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

국내 최초 종이팩 생수 ‘후시워터(HOOXI WATER)’, 오는 7월 출시

By |2019-05-29T14:04:35+09:005월 29th, 2019|Categories: 경제, 뉴우스|Tags: , , |

국내 최초 종이팩 생수 '후시워터(HOOXI WATER)', 오는 7월 출시 기사입력 2019.05.29. 오후 1:56 HOOXI CREATIVE는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7일부터 3일간 개최될 아시아 최대의 모델 선발대회 2019 아시아모델페스티벌에서 국내 최초 종이팩 생수 HOOXI WATER를 전격 공개하고 오는 7월에 글로벌 출시한다. 한 해 동안 해양 쓰레기를 수거한 연구 기관에 따르면 해안 쓰레기가 절반 넘는 수준이었고 플라스틱 종류 쓰레기가 70%가량 [...]

中 ‘메모리 굴기’ 무산… “삼성전자, 최소 30년 독주”

By |2019-05-29T10:29:09+09:005월 29th, 2019|Categories: 경제, 뉴우스, 블로그, 비공개|Tags: , , , |

中 '메모리 굴기' 무산... "삼성전자, 최소 30년 독주" 기사입력 2019.05.29. 오전 10:08 기사원문 스크랩 D램 양산 실패, 낸드도 시제품만 내놔 중국 반도체 굴기의 실체, 국내에서 과장 점유율 및 매출 점진적 후퇴는 대비해야[ 노경목 기자 ] <전문> 글로벌 전자업체인 A사가 중국 주하이에 새로 짓는 최신 시스템반도체 공장의 승패를 한국인 손에 맡겼다. 공장의 장비 선정과 라인 구성부터 제조공장 [...]

“한국 교회, 개신교 역사상 가장 타락했다” -손봉호

By |2019-05-27T16:04:32+09:005월 27th, 2019|Categories: 뉴우스, 블로그, 비공개|Tags: , , |

"한국 교회, 개신교 역사상 가장 타락했다" 안성모 asm@sisapress.com 입력 2011.02.25. 09:25 수정 2011.02.25. 09:27 한국 교회의 현실을 바라보는 교계 원로의 평가는 냉혹했다. 지난 2월17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만난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72)는 "교회가 돈을 우상으로 섬기고 있다. 성경의 가르침과 너무나 어긋난다. 개신교 역사상 지금의 한국 교회만큼 타락한 교회는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의 '돈 선거' 파문을 지켜보면서는 "창피하고 [...]

XAIR behringer XR18 Download

By |2019-05-27T12:17:34+09:005월 27th, 2019|Categories: KBES, LINK, 블로그, 비공개, 컴퓨터, 행사|Tags: , , , , |

출처 : https://www.behringer.com//Categories/Behringer/Mixers/Digital/XR18/p/P0BI8/Downloads#googtrans(en|en) X AIR Edit for PC V1.5 다운로드  :  https://downloads.music-group.com/software/behringer/XAIR/X-AIR-Edit_PC_V1.5.zip      

“나도 쐈다 총알 떨어질 때까지 조준사격에 시민 수십명 쓰러져”

By |2019-05-26T19:31:25+09:005월 26th, 2019|Categories: 뉴우스, 블로그, 비공개|Tags: , , |

“나도 쐈다 총알 떨어질 때까지 조준사격에 시민 수십명 쓰러져” 5·18 도청앞 집단발포 공수부대 현장 지휘관의 최초 고백 2017년 05월 15일(월) 00:00가가 5·18 당시 광주 금남로 전남도청 앞에서 시위 군중을 향한 공수부대의 집단발포가 있기 전 군(軍) 내부적으로 조직적인 실탄분배가 있었다는 진압군 지휘관의 첫 증언이 나왔다.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이 지난 1996년 검찰에서 진술했듯, 실탄 분배는 발포명령으로 간주할 [...]

무의도 농부, 다섯째 딸 낳아 “경사났네!”

By |2019-05-21T15:11:05+09:005월 21st, 2019|Categories: Personal, 감동의스토리, 뉴우스, 블로그, 비공개, 지자체소식, 포토뉴스, 행사|Tags: , , , , , , , , , |

- 최은숙 씨, 시부모와 함께 농장 운영하며 1남4녀 출산 ▲ 가족사진 ⓒ 인천뉴스 [인천뉴스=이연수기자] 최근 연도교를 임시 개통한 인천 무의도에 다산(多産) 경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구 무의도 큰무리마을로 시집와서 시부모와 함께 살면서 농사를 짓고 있는 최은숙(32) 씨가 지난 17일 다섯째를 출산했다. 최 씨는 12살인 아들과 10살·8살·4살 짜리 딸에 이어 또 다시 예쁜 공주를 순산했다. ▲ 지난 17일 태어난 신생아 ⓒ 인천뉴스 70여 가구가 살고 있는 큰무리마을에 아이들이 있는 집은 최 씨네 집이 유일하다. 최 씨는 부산 원예고를 졸업하고 한국농수산대학교 재학 당시 같은 대학을 다니던 남편 신지용(32) 씨를 만나 결혼했다. 농업에 큰 뜻을 품고 있는 남편과 뜻을 같이한 최 씨는 결혼 이후 곧장 무의도 시부모 농장으로 들어와 농업후계자의 길을 걷고 있다. 32년 째 농부로 살아오면서 ‘실미원’ 농장을 꾸려온 시어머니 장명숙(64) 씨는 “무엇보다 농부의 길을 마다하지 않고 오지나 다름없는 섬에 들어와 농사를 지으면서 아이들도 쑥쑥 낳아준 며느리가 참으로 대견하다”며 “요즘 같은(저출산·농업기피 등) 세상에서는 우리 며느리야말로 애국자가 아닌가”라는 말로 큰 기쁨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배를 타야만 오갈 수 있는 오지나 다름없는 섬으로, 그것도 농사를 짓겠다고 들어온 며느리를 생각하면 지금도 한없이 고맙다”며 “거친 농사일을 하면서도 힘든 내색 한 번 없이 손주들까지 많이 안겨주니 우리 집 복덩이가 따로 없다”고 강조하며 거듭 며느리 자랑에 여념이 없다. 그러나 기쁨이 큰 만큼 장 씨의 근심도 깊어지고 있었다. 복덩이 며느리 덕분에 한 없이 사랑스러운 손주를 5명이나 둔 다복한 할머니가 되었지만 최근 임시 개통한 무의대교로 인해 위험천만이 된 등굣길 걱정 때문이다. 무의대교는 지난 4월 30일 임시 개통됐다. 도로 및 주차장 대책이 미비한 채로 개통돼 여론에서도 논란이 된 바 있다. 현재도 무의도는 도로 공사와 늘어난 차량으로 인한 정체 등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다. 장 씨는 “스쿨존과 같은 안전장치가 없어 학교 앞 좁은 1차로에도 차들이 씽씽 달리고 있다”며 “심지어 횡단보도조차 없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용유초등학교무의분교 앞 좁은 도로는 황색선도 그어져 있지 않아 매우 위험해 보였다. 그런데 최근 무의대교가 도로대책 등이 채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임시개통을 하면서 아이들의 등하굣길을 책임지던 버스마저 도로 정체 등의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게 됐다. 따라서 도로가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학생들의 안전에도 비상이 걸린 것이다. 등하교를 위해 버스를 기다리는 아이들은 도로가에 서서 많게는 1시간 가까이 버스를 기다리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장 씨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청과 버스회사 등에 여러 차례 건의를 하고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는데, 예산 탓만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학생 수가 적다고 아이들 등하교 안전대책까지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장 씨의 학령기 손주 3명이 다니고 있는 용유초등학교무의분교는 장 씨의 손주들을 포함해 모두 9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출처 : http://m.inche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7079